배달로봇 ‘아마존 스카우트’ 베일벗은 자율주행

 베일을 쓴 자율 주행 배달 로봇 아마존 스카우트

아마존이 제품을 주문자에게 전달하는 자율주행 배달 로봇 아마존 스카우트를 공개한 아마존 본사는 23일(현지 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스카우트 모습을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아마존은 스카우트로 도미노 등이 실험 중인 로봇 배달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것입니다. 스카우트는 앞으로 소비자의 집 문 앞까지 물건을 배달해야 합니다.

스카우트의 구체적인 성능은 뭐다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외모를 봤을 때, 우선 스카우트는 고리를 여섯 개 가지고 있습니다. 이 로봇은 탑재된 전기 배터리로 작동합니다. 이동속도는 사람이 걷는 속도와 같은 수준입니다. 현재 미국 워싱턴주 스노우호미시 카운티에서는 평일에만 시험 운용되고 있습니다.

스카우트는 6개의 바퀴를 가지고 있으며 탑재된 전기 배터리로 작동합니다. 소형 냉장고의 크기입니다. 이동 속도는 사람이 걷는 속도와 비슷합니다. 현재는 미국 워싱턴주 스노우호미쉬 카운티에서 평일에만 시험 운영되고 있습니다.

시험운영중인현재로봇옆에인간감독관이붙어서테스트중입니다. 스카우트는 길거리 보행자, 애완 동물로 인식할 수 있지만 운영 초기에는 사람과 함께 움직이고 있습니다. 시험기간이 끝나면 로봇 혼자 배달을 하게 됩니다.아마존 스카우트는 사전에 입력된 이동경로에 따라 배달을 하며, 고객의 집 앞에 도착하면 고객이 직접 물건을 꺼내 가지고 갈 수 있습니다. 스카우트 로봇 6대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근무시간 동안 배달합니다.

아마존은 기존 통념을 깨는 혁신으로 상거래 시장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어요. 앞으로 이러한 혁신의 중심에는 자율주행 로봇, 물류 로봇 등 다양한 로봇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아마존은 미국 각지에 있는 창고에 10만여 대의 로봇 KIVA를 배치해 물류를 관리하고 있습니다.

로봇청소기와 비슷한 납작한 모양의 키바는 최대 1.4톤까지 들 수 있습니다. 키바 덕분에 한 시간 걸리던 물류 순환 속도는 약 15분으로 크게 줄었습니다.

로보틱테크 조끼(Robotic Tech Vest) 이미지의 출처: Tech Crunch, 최근 아마존은 자사 근로자들에게 미국 내 물류 창고에서 일하는 직원들에게 “로보틱테크 조끼(Robotic Tech Vest)”를 보급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벨트 형태의 이 베스트에는 로봇이 인지할 수 있는 센서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물류 로봇이 작업을 하고 있는데 이 조끼를 입은 직원과 마주치면 스스로 이동 속도를 줄이거나 작업을 늦출 수 있습니다.

이 베스트는 아마존 로보틱스(Amazon Robotics)에 의해 디자인되었습니다. 이 베스트에는 근처에 있는 로봇과 통신하는 센서가 있고, 직원이 부딪치지 않도록 담당자의 위치를 알려줍니다.

아마존은 배송 부분까지 자동화시키기 위해 드론 배송 ‘프라임 에어’를 선보였습니다. 최근 발표한 아마존에서 공개한 드론은 122m 상공에서 24km 거리를 비행할 수 있다고 합니다. 지난해 아마존은 드론을 체류시키는 ‘도킹 스테이션’ 관련 특허를 획득했습니다.

아마존 로봇의 자동화 혁신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됩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지혜 tech-plu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