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을 방문하셔야 만성으로 연결되지 않습니다. 편도염 초기 증상을 알고 빨리

 

안녕하세요 서울아산이비인후과입니다겨울의 추위와 건조함으로 인해서 우리 몸의 면역력도 떨어지기 쉽습니다.면역력이 저하되면 다양한 환절기 질병에 걸리기 쉬워져, 겨울철에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특히 목이 따끔거리고 열이 나는 등 감기 초기 증상이 많은데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가벼운 감기라고 생각하시고 일반 감기약 또는 소염진통제 복용 등으로 증상을 완화시키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편도염이란? 편도염은 편도에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침투해서 감염되는 병을 말하며, 감기와 증상이 비슷해서 낫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이러한 편도염을 계속 방치하면 만성으로 이어져 치료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가능한 한 빨리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좋습니다.인후통과 심한 열이 나는 경우는 단순한 목감기가 아니라 목감기 또는 편도염의 초기 증상일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 그에 맞는 치료가 중요합니다.

편도선은우리몸의방어기구중의하나로바이러스나세균등의병원체나몸에해로운것이입이나코를통해몸속으로들어오지못하게하는방어역할을합니다.

그런데 과음이나 과로, 스트레스로 인해 면역력이 저하되거나 일교차가 커지는 등을 겪게 되면 편도선은 바이러스나 세균에 의해 쉽게 감염됩니다.

편도선염은 주로 소아에서 청년기, 성인에게 많이 발생합니다.사회 활동이 활발한 2~30대의 경우 외부와의 접촉 빈도가 높기 때문에 감염에 노출될 위험이 높고, 스트레스 등으로 면역력이 약화된 상태가 될 확률이 높기 때문입니다.

편도염 증상:편도염은 주로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합니다.편도염은 우리가 흔히 편도선이라고 하는 구강 내에 염증이 발생하여 두통, 전신쇠약감, 고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편도염의 초기 증상은 대부분 갑작스러운 고열과 함께 오한을 느끼며, 목이 따끔거리고 침을 삼키거나 음식을 삼킬 때 통증이 있습니다.성인의 경우 두통과 근육통 등 전신통증이 나타나기도 하고 일상생활에 많은 지장을 주기도 합니다.

편도염의 초기 증상은 목의 통증인데, 염증이 심해지면 침을 삼킬 때뿐만 아니라 음식이 삼킬 때도 통증이 강해 식사를 제대로 할 수 없게 됩니다.

또한 목소리가 갈라져 긁는 듯한 소리가 나고, 입 안에서 냄새가 나는 경우는 편도염 초기 증상을 의심해 주십시오.

편도선이 붉게 부으면서 통증뿐만 아니라 목의 이물감이 강해져 편도 표면에 세균에 의한 하얀 삼출물이 생겨 편도 결석이 강해지기도 합니다.

편도선의 염증으로 인해 39~40도의 고열 및 두통, 손발의 전신에 통증이 발생하며 경부 임파선종대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편도염을 단지 목감기가 심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고, 초기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때로는 1주일 이상 고생할 수 있습니다.

발병 후 3~4일간 충분히 쉬고 약물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약물치료를 적절하게 하면 3~4일만에 증상이 호전되며 완전한 치료를 위해서는 1~2주 정도 약을 복용합니다.

편도염에 걸렸을 때는 수분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수분을 섭취하면 고열 때문에 나타나는 탈수증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이때 차가운 물보다는 따뜻한 물이 좋아요입안이마르면세균이증식하기좋은환경이만들어지고그것들이목구멍속까지들어와서이런증상을가속화시킨다고합니다.

식사는 죽이나 미음 같은 부드러운 자극이 없는 유동식을 섭취하는 동시에, 식후의 치약이나 양치질을 청결하게 유지하도록 유의합시다.

실내 공기가 너무 건조하지 않도록 가습기, 젖은 수건 등을 활용하여 실내 습도는 40~60%로 항상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사무실, 교실 등에서는 환기와 마스크를 자주 사용함으로써 공기로 감염균의 전파를 줄일 수 있습니다.

특히 평소 만성편도염, 편도비대증이 있는 사람의 경우 과로나 과음을 줄이고, 편도염 증상이 발생하면 초기에 병원을 방문하여 악화되기 전에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오늘은 편도염의 초기 증상에 대해 알아봤어요.면역력이 약해지는 추운 겨울, 규칙적인 생활로 면역력을 높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