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요? 천문전문가의세계로 Go! 천문학자 이순지를

 

자유학기제가 실시된 지 꽤 오래됐습니다. 자유학기제’는중학교에서한학기또는두학기동안다양한체험을하면서자신에게맞는진로에대한교육을받을수있도록운영하는제도를말합니다. 중간고사,기말고사를안봐서시험의부담없이진로탐색에힘을쓸수있다고하니까다양한직업들이생기고있는4차산업혁명시대에꼭필요한교육과정인것같습니다. 제주항공우주박물관에서도 다양한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하겠습니다!

조선시대 최고의 천문학자 이순지 선생도 조선시대 최고의 천문학자 하면 누가 떠오르시나요? 장영실을 떠올리겠지만 그보다 세종대왕의 신임을 받은 사람이 한 명 있습니다. 지금처럼 항공우주에 관한 영화나 책, 또는 정보가 없을 때부터 천문학을 세계 수준으로 끌어올린 인물입니다. 그 무렵에 한양의 위도를 맞췄다니 정말 신기하고 대단하죠? 세종대왕은 처음에는 그의 말을 믿지 않았으나 중국에서 온 천문학 책에서 그 값이 맞다는 것을 확인하고 그를 크게 신뢰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것이 세종실록을 통해서도 증명되고 있습니다. 세종실록에는 “지금의 간의, 규표, 태평, 현주, 앙부일구, 흠경각, 흠경각 모두 이순신이 세종대왕의 명으로 이룬 것”이라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중국과 아라비아천문역법을 결합하여 편찬한 칠정산의 안과 밖은 그의 대표적인 업적입니다. 이순신의 공헌으로 15세기 조선 역사상 처음으로 관측과 계산을 통한 독자적인 역법을 가진 나라가 되었다고 합니다. 어때요? 항공 우주에 관심이 생기지 않아요?

아름다운 별을 매일 가까이에서 보고 싶어요.어렸을 때 검은 밤하늘에 가득한 별을 본 적이 있나요? 하늘을 가득 채운 별을 보며 별을 관찰하는 천문학자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다들 했지요. 그런데 천문학자들은 단순히 별을 관측하는 것뿐일까요?

천문학자들은 행성, 항성, 등의 천체 및 다양한 천문현상을 연구하는 과학자입니다. 다양한 관측 기기를 이용하여 관측된 데이터를 통계를 내는 작업을 합니다. 과거에는 천문학과 천체물리학이 나뉘어 있었습니다. 천문학은 우주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분류하거나 서술하는 것을 주로 해 왔다면 천체물리학은 물리법칙을 이용해 이러한 현상을 설명하고 이해하는 데 중점을 둔 것입니다. 하지만 오늘날에 와서는 이런 구분들이 무의미해졌습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천문학자의 이미지는 산 정상에 올라 망원경으로 어두운 밤하늘을 관찰하는 모습이지요. 하지만 최근에는 직접 접안 렌즈로 관측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해요. 대신에 CCD카메라를 이용해 매우 어두운 천체의 사진을 찍거나 그 스펙트럼을 기록합니다. 제주우주항공박물관을 직접 방문하여 ‘천문전문가의 세계’ 프로그램을 들어보면 더 재미있는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제주항공우주박물관에서는 꿈과 가능성을 탐색하는 자유학기제 학생들을 위해 천문분야 종사자들이 하는 직업을 알 수 있는 ‘천문전문가의 세계’ 뿐만 아니라 항공우주 관련 다양한 직업들을 알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항공우주박물관의 직업과 항공전문가, 우주공학기술자는 어떤 일을 하는지 알아볼 수 있습니다. 강연뿐만 아니라 함께 즐길 수 있는 재밌는 체험프로그램도 있으니 제주항공우주박물관에 가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