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십견증상 및 치료방법과 운동관리

어깨 관절은 우리 약 200개 관절 중 운동성과 운동범위는 가장 크지만 주로 인대과 건, 근육 등 연부조직에 의존도가 커서 가장 안정성이 떨어지는 부위입니다. 전체 인구의 7% 정도에서 어깨의 질병이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성인의 약 60%는 1회 이상 어깨의 통증을 경험하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

과인이 들어감에 따라 팔을 많이 사용한 사람일수록 일상에서의 미세한 손상이 쌓이고, 다음 노화가 가해지면 작은 충격에도 힘줄이 끊어져 과인질환이 될 수 있습니다. ​​​​​​

>

오십견 환자는 매년 매년 2015년 약 73만명이었던 환자수가, 작년에는 77만명으로 큰폭으로 증가했다. 스마트폰이 나쁘지 않고 PC를 많이 사용하지만 시종 어깨에 좋지 않은 자세를 오래 유지하다 보니 운동으로 인한 어깨 부상이 일어나 어깨 노화가 빨라진 것을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

오십견은 회전근개질환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운동량이 저하되어 2차 발생하기도 합니다. 주로 50세 이후에 많이 발생한다고 해서 오십견이라고 합니다만, 그 이전의 연령층에서도 증상이 나타납니다. 동결 어깨 혹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라는 정식 명칭을 가지고 있으며 이름만으로 관절을 감싸는 관절낭의 염증으로 인해 주변부와 유착되어 통증과 함께 운동 범위 감소를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

>

오십견 증상으로는初期초기에는 심한 통증이 생기지만, 때때로 지나갈수록 변함없는 통증처럼 어깨 관절 부근이 잘 움직이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손을 높이 올리고 머리를 빗는 것이 어렵고, 손을 등에 돌리고 지퍼를 올리는 본인 바지 뒷주머니에 손을 넣는 동작 등이 어려워집니다. 역시 오십견 밤에 아프다고 하는 All night 통증의 양상을 띕니다. ​​​​​​​

>

오십견의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당뇨병인 갑상선 질환, 결핵 등을 가지고 있는 사람의 경우 발생활의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나며 또 긴장감이 강해 통증에 민감한 사람에게도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

>

생성된 시기에 통증기, 동결기, 회복기로 분류되는데 단계별로는 수주~수개월 또는 1년까지 지속될 수 있습니다. 사람에게 있어 최대 3년 동안이나 증상이 계속 지속될 수도 있습니다. 후유증이 남는 것도 많기 때문에 시기별로 적절한 치료 예정을 세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다수는 환자의 30%에서 발병 3년 이후에도 증상이 남아있고 15% 정도의 환자는 영구적인 후유증이 생깁니다. ​​​​​

>

치료를 위해서는 우선 회전 근개 질환과 오십견 쪽을 구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오십견 증상으로 오해하여 치료를 지연시키는 회전근개 관련 질환이 많기 때문에 통증이 반복되는 본인인 2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 어깨성형외과에서 진찰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오십견의 치료방법은 대부분 약물치료와 주사치료, 자가스포츠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로도 호전되지만, 회전근개 파열로 인한 거인 동반 수술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

>

회전근개 관련 질환과 오십견(오십견)을 구분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팔을 드는 것이다. 오십견의 경우 스스로 팔을 들거나 과인의 도움을 받아 들거나 하는 동시에 심한 통증이 발생하여 체육 범위로 제한될 수도 있습니다. 반면 회전근개 관련 질환의 경우 다른 사람이 팔을 들어올릴 때는 통증이 별로 없고 움직일 수도 있을 것이다. ​​​​​​

>

오십견 증상을 완화하려면 자가운동이 필수적이다. 일상생활에서 쉽게는 할 수 있지만 몇 개월간의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인내심을 가지고 해내야 합니다. 오십견의 경우 급성기를 거쳐 어느 정도 기능이 회복되지만 손상 부위에서 일부 섬유화가 진행되거나 관절염, 근위축, 골다공증이 발생할 경우 회복이 어려운 후유증이 생기므로 능동적으로 팔을 움직이는 어깨관절 운동은 필수다. 바닥이나 침대 등 당신의 부드러운 곳에 누워 가벼운 통증이 있을 때까지 팔을 천천히 가장 크게 위로 들어 올리는 만세운동이 도움이 됩니다. 차 sound는 견딜 수 있는 최대치까지 끌어올린 후 10초 정도 자세를 유지하면서 서서히 시간을 늘립니다. 천천히 심호흡을 해 주시면 더 편하게 운동을 할 수 있어요. 산책을 할 때는 걸을 때 양팔을 크게 흔드는 것도 효과적이다. 운동 전후에는 따끔한 온찜질로 근육 긴장을 풀어주고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운동효과를 증폭시킵니다. ​​​​

>

오십견 증상이 의심된다면 빨리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 후 그에 맞는 치료를 실시해야 후유증 없이 치료 기간을 앞당길 수 있는 소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