쫑불미드 1화만 멈춰볼게 7월 7일 – 넷플릭스

 견우 만나러 가는 기분으로 굿키를 사러 가서 아침 일찍 장을 보고 왔지. 왠일인지 오늘은 슈퍼에 사람이 하나도 없었어. 오만, 코로나 상황이 점점 심각해지는 탓인지 평일 오픈 시간에 맞춰서 해서 그런 걸 수도 있고.어제 통계에 따르면 오만 내 확진환자는 46000명 정도, 하루 평균 1500명 정도 늘어나니 오늘 자고 일어나면 아마 5만 명은 충분히 채울 수 있을 것 같다. 옆 마을 카타르는 인구도 적은데 지금 10만 명이 걸렸다지만 중동이 지금은 활발하게 확정된 사람이 나오는 것 같다. 장보러 가서 먹고 싶었던 쿠키와 과일을 조금 사가지고 가서 그냥 넷플릭스에서 관심 있던 드라마 한 편만 다 내려받아 보기 시작했다. 그래서 오늘 본 미드하 (모든 드라마는 1편만 보고 쓴 후기입니다!)

1. 독일 드라마 다크 33년 전에 일어난 실종사건이 현대에도 일어나고 있다.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독일 드라마다.기묘한 이야기의 어두운 버전이랄까, 기묘한 이야기를 처음 봤을 때 느낌이 참 기이한 것 같았는데, 그래도 아이들이 주인공이라 그렇게 무겁지는 않은 스릴러를 보는 느낌이라면 다크는 분위기도 어둡고 무겁다. 그리고 1화를 따라가는 것만으로도 꽉 찼어 ㅋㅋ 뭐가 뭔지 전혀 모르겠다..과연 내가 이 드라마를 처음부터 볼 수 있을지…?

2) 스페인 드라마 – 엘리트들

상류층이 다니는 학교에 운 좋게 들어감 배우게 된 세 학생이 한 살인사건에 연루돼 벌어지는 일을 다룬 드라마.스페인 편 ‘스킨스’ 보는 느낌도 들고 학교 수영장에 나왔으니까 왜 ‘꽃보다 남자’가 생각나는지 모르겠어 좋았던 것은 그래도 ‘종이의 집’에 출연한 배우들이 몇 개 보여서 기쁘기도 하고, 오랜만에 스페인어를 들으니까 너무 매력적인 언어여서 다시 배워보고 싶다는 정도…? 줄거리는 고사하고 좀 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틴 드라마 특유의 부자 학생들과 보통 학생들의 기싸움 같은 걸 싫어하는데 이 드라마는 초반부터 그런 게 많아 보여 다소 망설이기 쉽다.

3. 그레이스 앤 프랭키 40년을 같이 산 배우자가 사실은 동성애자였다니?라는 주제로 시작하는 이 드라마. 우선 이 기발한 발상이 마음에 들어 틈틈이 찾아보는 듯하다. 가벼운 느낌의 드라마에 대사에 유머가 많아 기대되는 작품이다.

4. 오, 헐리우드

생각보다 되게 재밌게 보고 다 드라마! 영화배우가 되겠다는 큰 꿈을 안고 할리우드로 간 잭에게는 임신한 아내도 있고, 집을 구하려면 돈도 많이 필요하지만 자주 엑스트라에도 캐스팅되지 않고, 그런 잭에게 접근한 주유소 사장. 우선 남자주인공은 정말 잘생겼어. 누군가 찾아보니 ‘더 폴리티션’에서 페이튼의 연인이었던 리버였다!! 난 리버가 이렇게 잘생긴지 처음 알았어.데이비드 코란 스웨트라는 배우인데 어제 ‘더 폴리티션’ 그렇게 보고는 몰랐다는데 ‘더 폴리티션’ 이후로 아마 차근차근 처음부터 해나가는 드라마일 거야

5. 너와 나 그리고 그녀

이게 다 ‘더 폴리티션’ 알고리즘이구나.그렇게 ‘더 폴리티션’에서 외치던 thrupple을 주제로 한 미드가 있을 줄은 몰랐다. 부부관계에 지친 잭과 엠마 앞에 나타난 이지라는 여성이 나타나 이지를 통해 관계회복을 꿈꾸어가는 부부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 드라마도 소재가 재미있었다.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해서 한 바퀴 돌 것 같아.

리뷰를 쓰려고 다운받은 목록을 확인해보니 본의 아니게 모두 청불이었어;; 최근에 친구가 네트플릭스에게 ‘뉴니스’라는 영화를 추천해줬는데 아마 조만간 뉴니스도 보고 리뷰를 가져올 것 같아! 그리고 나만의 미국 드라마 1회 평가를 하자면ㅋㅋㅋ

“오 할리우드” ‘너와 나 그리고 그녀’ > 그레이스 앤 프랭키 > ‘엘리트들’ 다크 순으로…?1회만 보고 순위를 매겨서 지난 시즌이 다시 끝나면 순위가 바뀔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