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유출! 갤럭시 폴드와 비교하니 디자인 스펙 가격 승자는?

>

삼성전자를 추격 중인 화웨이가 삼성전자의 폴더블 갤럭시 폴드 유출에 이어 이에 질세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를 통해 화웨이 최초의 폴더블 스마트폰인 메이트X를 발표했습니다. 유출된 제품을 본 외신들은 우선 디자인적인 측면이 자신의 활용성에 있어서는 화웨이 제품도 상당히 높아보인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현재 화웨이 CEO인 궈핑 회장은 삼성에서 유출된 갤럭시폴드의 4.6인치 커버 디스플레이로 무엇을 할 수 있겠느냐며 메이트X는 화면도 크고 알뜰한 자체 구멍도 없다며 삼성 갤럭시폴드를 낮게 평가하며 자사 스마트폰의 우수성을 강조했는데, 정미용 메이트X가 그렇게 뛰어난 제품인지, 두 제품의 차이와 가격, 단점을 짚어봅니다.

>

메이트 X와 갤럭시 폴드의 두 폴더블 스마트폰에서 가장 큰 차이는 접히는 방향이 같지 않다는 점이지만 갤럭시 폴드는 메인 스크린이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인 반면 화웨이 메이트 X는 메인 스크린이 밖으로 보이는 아웃폴딩 방식입니다.구조차이로 얻을 수 있는 득실이 있지만 먼저 갤럭시 폴드는 안쪽으로 화면을 접을 수 있어서 메인 디스플레이를 보호하는데 구조적으로 뛰어납니다. 그러나 접었을 때 메인 디스플레이는 볼 수 없게 되므로 역시 하나의 디스플레이를 설치해야 하는데 이 부분은 장점일지도 모릅니다.

>

>

앞 담장에 2개의 디스플레이가 존재하기 때문에 두께에서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디스플레이를 더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원가 부분에서도 불리한 점이 있습니다. 화웨이는 이를 들어 다른 회사의 폴더블폰은 두께가 17mm이지만 메이트X는 11mm에 불과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기술적인 면에서는 갤럭시 폴드가 우위에 있습니다. 화웨이가 채택한 아웃폴딩 방식은 갤럭시 폴드처럼 디스플레이가 완전히 접히는 것이 아니라 기기 표면을 따라 디스플레이가 휘어지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화웨이 메이트 X의 경우 기술적으로는 폴딩 디스플레이가 아닌 휘어지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라고 할 수 있으나 인폴딩과 아웃폴딩의 기술적 구현의 난이도는 갤럭시 폴딩의 인폴딩이 구현되기 어렵게 되어 있습니다. 디스플레이가 완전히 접히기 위해 임니 다닌다. 이 때문에 아웃폴딩 방식의 유사 제품은 많이 등장해 본인이 출시하고 있지만 인폴딩 방식의 갤럭시 폴드와 같은 제품은 삼성전자만이 유일합니다. 기술력의 차이를 뚜렷이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

화웨이 메이트X의 경우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한 장으로 제품을 구현할 수 있어 비용 절감에 도움이 되고 접었을 때도 앞다퉈 디스플레이여서 화면을 널리 활용하는데도 유리한 이점이 있습니다. 또한 한쪽 면에만 디스플레이가 있기 때문에 두께를 얇게 하는데도 유리한 부분이 있습니다. 그러나 메인 디스플레이가 외부에 노출되어 파손의 위험도가 높고 장기간 사용시 휘어지는 부분의 디스플레이 변형 또는 화질 변이가 일어날 수도 있어 내구성 문제가 가장 큰 위험으로 작용합니다. 또한 휘어지는 화면 때문에 표면이 플라스틱 재질로 구성되는데, 때때로 사용한다면 스크래치 문제를 어떻게 극복했는지, 극복하지 못했는지가 관건이라고 생각합니다.

>

확실히 이런 사고를 삼성전자도 인지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번 화웨이메이트X 발표와 화웨이 회장의 갤럭시폴드 발언 이후 삼성전자도 이에 대해 반응을 보였는데, 고동진 IM부문 사장은 “우리가 아웃폴드 방식으로 갤럭시폴드를 계획했다면 3년 전에 이 시장에 내놓았을 것”이라며 짧고도 강하게 응수했습니다. 기이 삼성전자 내부에서도 아웃폴딩 방식의 제품 개발 연구는 충분히 진행됐을 것이고, 분명 어떤 현실적인 한계가 있기 때문에 인폴딩을 선택한 게 아니냐는 때때로 존재합니다.

>

>

이 때문에 화웨이메이트X의 발표가 있은 뒤 외신에서 본인 네티즌의 반응과 평가는 분명히 본인이 됐지만 기술적인 면에서는 모두 삼성전자에 높은 점수를 줬습니다. 그러나 디자인에서의 거칠기와 내면이 완전히 밀착되어 있고 잘 부러지지 않는 , 그리고 인폴딩 방식으로 상대적으로 moning은 활용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남기며 메이트X는 보장되지 않는 내구성과 파손 위험성, 완성도 부족과 높은 가격을 지적하였습니다.

>

>

다만, 메이트X에 주목할 만한 긍정적인 평가 요소를 들자면, 폴더블 스마트폰이라면 접히는 디스플레이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메이트X의 아웃폴딩 방식은 접었을 때에도 더 넓은 화면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습니다. 메이트X는 접었을 때 6.6인치, 펼쳤을 때 8인치로 갤럭시 폴드의 4.6인치 7.3인치보다 넓습니다. 또 갤럭시 폴드는 펼쳤을 때의 화면이 정확한 사각형을 가졌다기보다는 오른쪽은 카메라 렌즈에 의해 디스플레이가 약간 깎인 노치 디자인인데 비해 메이트X는 완전한 사각형을 이루고 있어 동영상을 보거나 게임입니다, 인터넷 서핑 등을 할 때 전혀 방해가 되지 않는다는 점도 메이트X가 긍정적으로 평가받은 부분입니다.

>

>

>

역시 후면 카메라 화면을 접어서 셀피 카메라로도 활용할 수 있고, 높은 화질의 셀피 사진을 얻을 수 있다는 점도 실용적인 디자인의 모범 사례로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단, 카메라는 후면에만 배치하고 화면을 펼쳤을 때에는 셀피 사진의 촬영이 제한된다고 하는 것이 단점입니다. 반면 갤럭시 폴드는 커버에 하나, 폴딩 디스플레이에 2개, 후면에 3개 등 총 6개의 카메라로 어떤 사용 환경에서도 카메라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매력이 있습니다.

>

이외에도 스펙 면에서도 갤럭시 폴드를 상상하고 있습니다만, 두 제품의 내용지는 같은 512GB이지만 램 용량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메이트X가 8GB RAM, 갤럭시 폴드가 12GB RAM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갤럭시 폴드가 하드웨어 사양도 더 낫습니다. 갤럭시 폴드는 1,980달러. 한국 원으로 대략 220만원 대부터 시작하지만, 메이트X는 2,299유로으로 293만원 정도 합니다. 가격차이가 많이 벌어져 있어요.

>

>

역시 완성도 측면에서도 문제점이 많지만 시연 장면에서도, 그래서 일부 언론에서 샘플 제품을 확인하는 복판서도 디스플레이 표면이 균일하지 않다는 부분을 확인하였는데, 특히 기기가 열렸을 때 화면이 휘어지는 부분의 디스플레이 표면이 울퉁불퉁한 모습이 확인되어 완벽하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역시 시연 당시의 화면을 켰다 폈다 하는, 그러니까 카메라 구동 이외에 어떤 동작도 보여주지 않았다는 점에서 실제로 제대로 구동된 제품인가 하는 의문도 남게 되는 장면입니다. 삼성 갤럭시 폴드를 의식해 화웨이가 너무 서둘러 아직 완성되지 않은 제품을 꺼낸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자신합니다.

>

>

>

>

이어 두 회사의 새로운 방식의 스마트폰 공개로 관련 커뮤니티와 언론은 매우 어수선한 분위기지만 아직 두 모델 전체의 출시가 이뤄지지 않아 최종 평가는 뚜껑을 연 뒤에야 내릴 수 있을 보입니다. 화웨이메이트X는 내구성만 검증되고 실제 사용에서 위험성이 높다면 고려해 볼만한 제품이 될 것이며 갤럭시폴드 역시 폴 디스플레이의 접히는 경계선에 대한 이질감이 과도한 내구성에 특별한 사건이 없다면 현실적으로 가장 합리적인 폴더블 스마트폰이 될 예상됩니다. 두 제품 전체가 각자 자신의 생각대로 해석한 방향으로 가고 있는데, 어떤 방식을 선택받고 인정받든 상상 속의 제품을 현실화했습니다.그런 이유만으로 두 기업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두 제품 모두 역사적으로 의미있는 모델이 될 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제품을 더 많이 드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