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작 ‘부부의 세계 3화 예고편’의 역대 JTBC 드라마 시청률을 갱신했다

 

부부의 세계 3화 예고편역대 JTBC 드라마 시청률 갱신한 화제작

지난주 JTBC 신작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1, 2회 방송을 마쳤는데 반응이 아주 장난이 아닙니다.언니가 직접 카카오톡까지 보내서 엄지를 엄청 해봤는데…오~정말 다들 난리칠뻔해~작품의 원작인 영국드라마 닥터포스터를 본적은 있지만 개막장을 그렇다고 해도 워낙 발암사들이 많아서 짜증난 드라마여서 솔직히 이번 리메이크작인 ‘부부의 세계’를 별로 기대하지 않았는데..마치 tvN에서 방송된 <굿 와이프>처럼 여주인공 김희애의 하드캐리, 고급스러운 연출이 어우러져 오랜만에 원작 초월 드라마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게 됐습니다.부부의 세계 3회 예고편으로 오늘 방영될 본방 몸풀기에 들어가 보세요.주인색희가 정말 희대의 망언을 날리는데…진짜 리모컨 던질뻔했다..)

jtbc 부부의 세계 3화 예고편

내가 것은 둘을 동시에 사랑한다는 것이다…(이런 이런, 이 미친 듯이…)부부의 세계 3화 예고편에서 “내가 것은 둘을 동시에 사랑한다는 것이다”이라는 희대의 망언이 탄생합니다. 모니터에 침 뱉을 뻔…원작도 그랬지만 진짜 아내인 지성우(김희애)가 너무 불쌍하고, 남편인 이태오(박혜준) 사업가이고 영화감독이라는데 말 잘해서 감독이지. 그렇게 잘 나가는 명감독도 없이 집에 돈을 벌어 준 적도 없고, 그렇다고 집에서 살림만 하는 것도 없이 그야말로 (+얼굴) 좋은, 착하고 아들에게 자주 하는 것이 전부이다.한마디로 지수·선우가 돈을 벌어 집안 일까지 맡고 있다”매우 X 같은 상황”인데 이는 단순한 사치로 바람까지 나는데 아내의 입장에 못 미치는가. 야 이 발색희야 니가 사람이냐 심지어 병든 엄마까지 팔면서 뽀얗게 오리발까지 내는데…

테오가 절대로 아이까지 버리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했어(… 로그아웃 해주세요) 그리고 이 드라마가 혈압촉진제인 것은… 바람피는 남편답게 여기저기 주변 캐릭터들이 모두 발암이라는 게 문제다.

이태오가 선택하는 걸 싶어서 《이 대사가 그녀 인생의 최대 병크였다》 애초에 16부작으로 기획됐고, 1화 전개속도를 보니 원작 영드인 <닥터 >의 시즌1, 시즌2 내용을 모두 담을 수밖에 없을 것 같은데… 여러분 각오하셔야 해요.드라마를 잘 그려서 16부작 내내 빵 터지면서 시청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