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시간 30분 만에 초진 91명이 병원으로 옮겨진 울산화재에 주상복합 33층 전체가 화염

 

8일, 어젯밤 울산에서 놀라운 광경의 거대한 화재가 발생했어요.사람이 거주하는 33층짜리 주상복합아파트에 큰 불이 나고 강풍까지 동반한 화재로 더욱 번져 9일 새벽까지 약 7시간 넘게 진압되지 않는 상황이었습니다.

대형 아파트 화재사건 정말 무섭군요. TV만 봐도 정말 무서웠는데 주민들 최악의 상황에 의연하고 침착하게 대응해 인명피해를 내지 않아 정말 다행입니다. 네,여러분수고하셨습니다.

아파트 건물의 마감재 등이 이렇게 연소가 잘 타오르는 줄은 몰랐습니다. 마치 성냥불에 불이 붙은 것 같군요. 게다가 강풍까지 동반을 해 준다고 하면 정말 매우 위험한 사고였습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 7분경 시작된 화재는 불이 날 당시 강한 바람과 마감재 등으로 외벽으로 옮겨 붙었다고 합니다.

불길은 약 2시간만에 진화되었지만, 그 후 아파트로 옮겨 붙어, 완전 진화까지 시간이 걸렸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소방대원들은 9일 오전 5시 현재 불이 난 개별 호실 내부로 진입해 불을 끄고 있습니다. 확인해야할호실이많은데다불이옮겨진문제로불을완전히끄기까지시간이더필요한상황에서잔불정리중이라고합니다.한때 외장재로 번진 불길에 건물은 거의 전면이 불길에 휩싸일 정도로 불이 컸지만 다행히도 사망자는 없었다고 해요.

병원으로 91명이 이송됐으나 대부분은 연기를 흡입하거나 찰과상을 입는 등 경미한 부상이라고 소방당국은 밝혔습니다. 불이 나자 아파트에 사는 주민은 물론 인근 주민까지 수백 명이 대피하는 등 일대는 아수라장으로 변했다.물을 적신 수건을 입에 대고 피난하거나 맨발로 집을 뛰쳐나온 사람도 보였다고 합니다.

우선, 피난시킨 아이들을 찾는 주민들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고 합니다.
14층에 사는 50대 주민은 “소방관 8명이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13층에서 내려가며 확인작업을 했다”며 “이 과정에서 갑자기 13층에서 불이 나 창문이 ‘펑’ 하면서 깨졌고 거실과 침실에 불이 붙었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스프링쿨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더욱 긴장했다고 합니다.워낙 고층 아파트라 진화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다행히 사상자 없이 대피한 주민 77명 전원이 안전하게 구조되었다고 합니다.
화재로 아파트를 나온 이재민 170여명은 울산시가 마련한 남구의 한 비즈니스 호텔로 이동해 숙식을 해결했다고 합니다.

화재가 순식간에 대화재로 번진 이유는 건물 외장재가 드라이비트가 아닌 알루미늄 복합 패널이고 알루미늄 복합 패널은 일반적으로 알루미늄 판과 마루를 실리콘 같은 수지로 접착한 다음 건물 외벽에 붙이는 것이라고 합니다. 알루미늄이 벽으로 가공하기 쉽고 페인트 등도 도색되기 쉬우며 접착력이 드라이 비트보다 좋아 상대적으로 고가여서 고층 주상복합건물에 주로 사용된다고 합니다.

다만 알루미늄 자체가 열에 강하지 않은데다 판자와 마루에 충전제(소음, , 충격 등을 완화하는 소재)로 들어간 수지가 불에 잘 타는 특성이 있어 화재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게다가 미관을 위해 알루미늄 판에 화학제품으로 색을 냈기 때문에 이번 사례처럼 한 곳에 불이 붙으면 덕지덕지 붙은 건물 외벽 전체의 패널로 순식간에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다행히 인명 없이 모두 구조돼 정말 다행이고 경찰과 소방당국의 침착하고 발 빠른 대응 아주 고마운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