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 what ? 26 .

 22 Nov 2020 Sunday 목혜영

출처 : https: /youtu.bezW9f47Bn6yI 오늘은 선생님 언니들의 노래, ‘반품 원정대’에 빠졌다.

가사 중 Blabla So What?? Don’t touch me 가사 중 여기에 마음을 빼앗겼다.

의사결정권자인 비즈니스 리더는 분석을 통해 도출된 결과로 소통한다.자신이 분석한 자료를 스스로 “So what?”라고 했을 때, 답이 나와야 자신이 분석한 결과를 자신 있게 활용할 수 있는 것이다.

그건 당연한 건데 왜 분석을 해?세상에 당연한 건 없어요! 데이터를 분석하다 보면 이미 알고 있는 사실이 나와요.충분히예상가능하고당연하지않는가?라고생각해도분석을통해얻은결과덕분에그당연하다고생각했던사실을객관적인수치로뒷받침할수있다.그러니까 겁먹지 말자.

한국에서 태어나 자라고 익히고, 미국에 살면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공부해 보고, 태국에서 살면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해 본 덕분에 내 생각의 회로는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아니다’라고 하는 판단에는 예민해졌다. 잠깐이나 여간해서는 안된다는 기분이 들지 않는 단지, 말이다. 를. 뿡!

그래서 이래도 아하! 이래도 저래도!라는 다양한 관점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또 세상에 당연한 없다고 생각하게 되었다.A이므로 ‘당연히’ B라고 생각하는 사고의 흐름을 경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누군가가 “당연하지 않느냐”고 말했다면 되묻자!”그건 왜 당연한 거지?”

아마 들은 사람은 어이가 없어 말을 못한다.’이 당연한 걸 왜 어디서부터 어떻게 설명하지?’ 이런 생각이 들겠지…

하지만 쉽게 설명할 수 없다면 그 당연한 일이 왜 당연한 것인지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If you can’t explain it simply, you don’t understand it well enough. 업무에 있어서는 그 ‘당연한’ 것까지도 ‘왜 당연한가’에 대해 쉽고 쉽게 설명할 수 있는 객관적 근거를 제시할 수 있는 사람이고 싶다.